출력향상 연비향상 싸이크론3
HOT TREND
자동차를 사랑하시는 모든분들과 함께 관련뉴스와 새로운 정보를 공유하고자 만들었습니다.


제목 국토부, 내년부터 대형화물차에 ‘비상자동제동장치’ 의무화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-04-07 16:38:36 조회수 199
   
 

 국토교통부(장관 강호인)는 대형 화물차 안전장치 의무화를 골자로 하는 ‘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’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5일 밝혔다.

 

 이번 개정안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출시되는 대형 승합·화물차에 차로이탈경고장치 및 비상자동제동장치의 장착이 의무화된다. 또한 캠핑용자동차의 화재사고 예방 등을 위해 전기설비에 대한 안전기준이 마련된다.

 

 길이 11m 초과 승합차와 차량총중량 20톤 이상 화물차, 특수자동차에는 차로이탈경고장치(LDWS), 비상자동제동장치(AEBS) 등 자율주행장치 관련 국제기준을 국내기준에 반영하고 장착을 의무화한다.

 

 자율주행차의 기본기술인 차로이탈경고장치 등은 지난 2013년 올해의 안전한 차 평가(KNCAP)에서 가점을 부여해 왔으며, 2015년5월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발표된 ‘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방안’에서 국내 기준에 반영하기로 한 사항이다.

 

 또한 캠핑용자동차에 설치되는 전기설비에 대한 안전기준이 제정된다. 캠핑용자동차 전기설비 기준을 제정하도록 자동차관리법이 개정됨(2015.8.11)에 따른 후속조치로 캠핑카의 외부전원 인입구의 물 유입을 방지하고 충전기 과부하 보호기능을 갖추도록 하는 등 캠핑카 화재사고 예방을 위한 기준이 마련된다.

 

 특히 자율주행차가 시험·연구 목적으로 임시운행 하는 경우를 위한 안전기준 특례가 마련된다. 현재 시속 10km 이내에서만 작동하도록 제한하고 있는 자동명령조향기능에 대해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시 속도제한이 면제된다.

 

 그 밖에 기타, 부품자기인증 확대품목에 대한 부품안전기준을 제정하고, 한·유럽연합(EU) 자유무역협정(FTA) 후속조치를 위한 국제기준 조화 등 자동차기준이 보완·정비될 예정이다.

 

 국토부 김용석 자동차관리관은 “운전자 지원을 위한 첨단안전장치 의무장착을 통해 교통사고 요인의 90%를 차지하는 운전자 과실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”며 “앞으로 장착추이·영향 등을 고려해 의무장착 차종을 확대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
 

 또한 “자율주행기술 등 신기술 관련 국제기준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국민 교통안전을 향상시키고 자동차 및 부품제작사 기술발전을 유도해 나갈 것”이라고 밝혔다.

 

 


출처-데일리카

첨부파일
 
이전글 자율주행차, 효율 측정에 도입된다면...
다음글 GS리테일, 전국 점포서 전기차 충전 서비스 추진
 
 

[사업자정보확인]